::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소중한 것은 눈에 보이지 않을 때

박성주 (서울노회,홍은동,목사) 2018-02-25 (일) 16:18 2년전 926  
인간의 집착은 편착을 만들고 편착은 극단적
대립으로  전쟁이 일어난다.

이 편착으로 민족과 사회의 갈등을 조장하여
정치 경제적으로 이득을  취하고자 하는자는
이 시대의 최대  역적이다.
   
우리는 과거의 갈등과 대립의 업보를  용서하
고 신뢰를 쌓아야만 통일을 이룰  수 있다.

통일은 민족이 하나되는 것으로 통합이  아니다
융합에 더 가깝다.
 
통합은  같은 특징으로 하나로 뭉쳐 흡수된 것이
지 융합은 다른 특징을 하나로  뭉쳐  새롭게 창조
하는 것이다.
 
이 통일은 희망의 실현이다.이 희망은 자본과 기술
이 풍부한 남한과 천연자원과 인력이 풍부한 북한
과의 융합이다.


이 융합은 1국가 2내각 체제로 만들어서 대통령은 국
방과 외교만  행사하는 대한민국이다.

 
남한은 자본과 기술을 중국과 동남아로  보급하여 보다
잘사는 인류역사에  기여하고 있다.


이 경험을  북한으로 방향을 돌려  우리 민족이 싸우지 않
고 잘사는 부강한 나라를 만들고 후손들에게 부끄럽지 않
게 인류의 보편성과 민족의 특수성을 통합해서 한민족의
독자적이고 진보적인 정책을 통해  인류에 기여할 수 있어
야 할것이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츲ҺڻȰ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