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사회적 목회 컨퍼런스...이 시대의 목회방향을 제시하다.

이준모 (인천노회,한기장복지재단,목사) 2018-07-11 (수) 11:22 4개월전 340  
  -자료집-완성본-2018사회적목회컨퍼런스.pdf (12.2M), Down : 31, 2018-07-11 11:22:00

굿미션네트워크(회장 한기양 목사)와 목회사회학연구소(소장 조성돈 교수)가 7월9일~10일 성락성결교회(지형은 목사)에서 ‘사회적 목회 컨퍼런스’를 열고 복음으로 세상을 변화시키고 섬기는 교회 사역에 대한 전반적인 논의의 장을 열었다.

 

FB_IMG_1527068689055.jpg

 

여기에서...


조성돈 교수에 의하면 사회적 목회는 단순히 교회가 사회를 위해 하는 일들을 총칭하는 말이 아니고, 교회를 통해서 사회적 목적을 이루어가는 것을 의미한다. 즉 사회적 참여, 정치 참여, 사회봉사 등을 왜 해야 하고, 어떻게 나타나야 하는지에 대한 이야기다. 


조 교수는 “결국 사회적 목회는 내재적으로 하나님 나라를 지향하며, 외향적으로 공동체를 지향하는 목회”라면서 “여기서 공동체는 교회만이 아닌 작게는 개 교회가 속해 있는 지역사회에 대한 것이고, 넓게는 한국사회, 더 넓게는 이 세계를 의미한다”고 밝혔다.


목회 사역을 통해 지역사회와 한국사회, 그리고 이 세계의 공동체화 를 지향하는 것이 ‘사회적 목회’가 지향하는 바라는 것이다.  


조성돈 교수에 따르면 사회적 목회는 현 시대의 부름이다. 과거 한국교회가 부흥의 때를 맞을 때는 열심히 전도하고 교회당 짓고 하는 것이 옳았고, 그렇게 부흥의 시대에 찾아온 사람들을 양육하고 세워가는 사역을 감당한 것도 옳았지만 오늘날 한국교회가 외면당하고 있는 상황에서는 더는 아니라는 것이다.


조 교수는 “이 시점에도 아직 그러한 부흥세대의 추억으로 목회를 한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면서 “따라서 목회자들은 자리를 박차고 나와서 미션얼 처치의 마음으로 세상으로 나아가 공동체를 세울 수 있는 일을 찾아야, 곧 사회적 목회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도를 위해서 커피 들고 나가서 사람들에게 호의를 보이고 사회적 자들을 향해서 구호의 손길을 내는 것도 좋지만 이 시대에서는 좀 더 적극적으로 나아가 교회만이 아니라 교회가 속한 지역사회를 목회의 자리로 보고 지역공동체를 세우는 일에 교회가, 그리고 목회자가 헌신해야 한다는 것이다.


조 교수는 “그것이 때로 지역의 소외된 사람들을 돌보는 사역일 수도 있다. 협동조합이나 사회적 기업을 통해서 일자리를 창출해 내는 일일 수도 있고. 때로 사회를 건전하게 만들어 가는 NGO에 참여하는 일일 수도 있고, 동네 사랑방이 되는 카페 운영도 가능하고 작은도서관을 통해 동네 문화사업을 감당하는 것도 가능하며, 때로 동아리를 구성해서 지역정부가 제공하는 지원을 얻어올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조 교수는 “오늘날 수많은 목회자들을 보면서 저런 아름다운 능력들을 이용해서 이 사회를 변화시키는 사회적 자본으로 전환할 수 있다면 얼마나 놀라운 일이 벌어질까 상상해 보기도 한다”면서 “목사들이 좀 적극적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좀 더 넓게 생각할 수 있다면 정말 많은 일들이 벌어질 것”이라고 기대감을 피력했다.  

 

*** 사회적 목회란 ? ***

 

뉴스엔죠이에 기고된 조성돈 교수의 글 참조 하세요.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218317

 

 

*** 한기양 목사님께서 이 컨퍼런스를 연 뒤 좋은 자료를 제공해 주셨습니다. 첨부 화일에 올리니 목회에 도움이 되시길 바랍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