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캐나다/미국 사시는 분들만 보세요

강현 (기타,,신도) 2019-07-21 (일) 08:51 1개월전 379  

====================


IMG_20190706_1017311.jpg

이 오프닝 사진은 본문과는 관계없다.    



타이완계 캐나다자본 vs 한국계 미국자본



IMG_20190719_161423.jpg

IMG_20190719_161300.jpg

싸르니아가 정말 오랜만에 한인마트에 행차했다. 

북미 어디든 한인타운 주차장에서 느끼는 거지만, 

한인들의 일본제 SUV 와 독일제 SUV 사랑은 유별나다.

폭스바겐 TDI 사태에도 불구하고 아우디는 여전히 많다. 

에드먼튼 한인들도 예외가 아니다.  

차량을 구입할 때 생산지코드를 확인하기 위해 VIN 의 첫 글자가 J(일본) 또는 W(독일)로 시작하는지 확인하는 것은 필수점검사항이 됐다.  



IMG_20190717_161117.jpg


T & T 수퍼마켓과 H Mart 가 

에드먼턴 아시아 식품시장 주도권을 놓고 진검승부를 벌이게 됐다. 


T & T 수퍼마켓은 타이완에서 이민 온 Cindy Lee 가 1993 년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 버나비 시 메트로타운에 개업한 아시아식품점으로 출발했다. 


두 딸의 이름 Tiffaney 와 Tina 의 T 를 따 가게 이름을 T & T 라고 지었다. 


이 구멍가게 식품점이, 지금은 캐나다 전역에 45,000 sq ft 규모의 25 개 대형마트를 운영하는 유통대기업으로 성장했다.  

2009 년 Loblaws Companies 가 2 억 2,500 만 달러에 이 매장체인들을 인수해서 지금까지 지배주주회사 역할을 해 오고 있다.    


T & T 수퍼마켓이 타이완계 캐나다 이민자가 작은 식료품점으로 시작해 대성공을 거둔 캐나다 식품마트체인이라면,


H Mart 는 한국계 미국 이민자 K 모 씨가 역시 작은 그로서리 스토어로 시작한, 미국에 본사를 둔 대규모식품마트체인이다.


미국 전역에 61 개, 영국에 5 개, 캐나다에 13 개 매장을 각각 보유하고 있다. 

이번에 개점한 에드먼튼 1 호점이 캐나다에서 13 번 째 매장이다. 

매장들의 연매출액은 wiki 영문판에 공개된 2013 년 revenue 약 10.5 억 달러(약 1 조 2 천 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https://en.wikipedia.org/wiki/H_Mart (매장 수는 wiki 영문판과 H-Mart 홈페이지 사이에 다소 차이가 있다) 


1982 년 뉴욕 퀸즈 우드사이드라는 이름없는 동네 한 모퉁이에서 구멍가게로 시작한 한인마트가, 

지금은 고국의 최대 제약회사로 알려진 동아제약보다 세 배나 많은 매출액을 올리는 대기업군으로 놀라운 성장을 했다. 


에드먼튼 사우스에 개점한 1 호점에 이어 에드먼튼 노스 U of A (알버타 주립대학교) 근처에 곧 2 호점을 개장한다. 

1 호점이 개장한 곳은 예전에 역시 한국계 캐내디언이 오너쉽을 가지고 있었던 Canadian Tire 플라자가 있던 곳이다.   


에드먼튼 시민으로서 

H Mart 매장들의 에드먼튼 입점을 축하한다. 

지금까지 T & T 수퍼마켓 매장들이 과점하고 있던 에드먼튼 아시아 식품시장에 좋은 임팩트로 작용하기 바란다.


T & T 매장 중 가장 매상이 높다는 2 호 매장 딱 한 블럭 옆에 있어서 비교하기도 좋다.

매장과 주차장 넓이로만 보면 일단 H Mart 가 압승이다. 

매장 디스플레이와 상품의 질, 가격은 아직 자세히 비교하지 않았다. 

한국라면이 한국 본토보다도 저렴한 점은 우선 마음에 든다.   

들어가자마자 가장 먼저 확인한 과일과 채소, 고기. 생선의 퀄러티도 좋아 보였다.


그 퀄러티를 시종일관 유지한다면 T & T 뿐 아니라 T & T 의 모기업 Loblaws 가 운영하는 수퍼스토어들은 물론,

Top Quality 과일/채소로 유명한 Sobeys 계열 매장들도 바짝 긴장해야 할 것 같다.   

Sobeys Group 은 112 년 전통을 가진, 13 만 여 명을 고용하고 있는 캐나다 최대의 유통체인이다. 



07052014 011.JPG

이 도시에 있는 한인마트에 종사하고 있는 분들이 들으면 섭섭해 할지 모르지만, 

나는 지금까지 한인마트에서 쇼핑을 한 적이 거의 없다. 

T & T 와 Costco 아니면 수퍼수토어에서 주로 식료품을 조달했다. 

T & T 와 수퍼스토어에도 있을 거 다 있고, Costco 는 물건의 품질이 압도적으로 우수하기 때문이다. 


이제 H-Mart 를 shopping 장소에 추가하기로 했다. 

T & T 가 본토(캐나다)자본이고 H Mart 가 외국(미국)자본이라는 이유로 H Mart 를 차별하지 않을 것이며,

H Mart 창업자가 나와 같은 한국계고 T & T 창업자는 타이완계라고 해서 H Mart 의 손을 들어주지도 않을 것이다. 

현명하고 합리적인 소비자는 철저하게 상품의 질과 가성비, 그리고 자기가 선호하는 서비스로만 매장을 평가한다.


소비자 싸르니아가 철저하게 지키는 원칙이 하나 있다.

기업이 비경제적 요인을 동기로 소비자를 먼저 배신하지 않는 한, 

역시 비경제적인 이유로 기업을 배척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신입 H Mart 는 

자신들의 홈그라운드미국 동부에서는 어땠을지 몰라도, 

에드먼튼 소비자들의 가혹할 정도의 까다로움을 과소평가하면 안된다. 

T & T 가 2002 년 웨스트에드먼튼몰에 1 호점을 개업한 아래 17 년 동안 다져놓은 단단한 터전에서 신입 H Mart 가 통과해야 할 신고식은 만만치 않을 것이다. 



mandatory-photo-credit-small-business-bc-tina-lee-ceo-of.jpg

밴쿠버에서 작은 식료품가게 딸로 태어난 Tina Lee (39 세)

1976 년 20 대 때 모국을 떠난 타이완 이민 1 세인 어머니 Cindy Lee 가 2014 년 은퇴하고나서 T & T 수퍼마켓 CEO 자리를 물려받았다. 

the Canada-U. S. Council for the Advancement of Women Entrepreneurs and Business Leaders 에 이름이 올라있다. 


T & T 를 타이완계 캐나다자본이라고 소개했지만, 사실상 중국계라고 해도 무방하다. 

창업자 Cindy Lee 의 아버지가 중국(마오)정부수립 직전 장제스 국민당군과 함께 타이완으로 탈출한 본토인이기 때문이다. 


-------------

    

아래 사진은 H Mart 에드먼튼 1 호점 매장 풍경

최고급 연어인 사카이 생연어가 가장 먼저 눈에 띈다.  




  



IMG_20190711_165204.jpg

IMG_20190711_164852.jpg

H Mart 에드먼튼 1 호점이 오픈하던 날, 

몰려든 손님들로 매장은 하루종일 북새통을 이루었다. 

보안요원들이 동원돼 입구에서 선착순으로 출입을 통제해야 할 정도였다. 

이 도시에서 '진정한 의미'의 주차전쟁을 경험하기는 처음이다. 

모든 계산대가 가동되고 있었음에도 계산하는데 많은 시간을 소비해야 했다



IMG_20190711_165415.jpg

IMG_20190719_161941.jpg

IMG_20190719_164203.jpg

IMG_20190719_164313.jpg

IMG_20190719_164335.jpg

Dear H-Mart


We will see and will tell you about your service

Stay strong and keep going


Welcome to Canada

Welcome to Wild Rose Country

Welcome to Edmonton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츲ҺڻȰ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