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하지만 멀리 가려면 함께 라가!

추일엽 (경기노회,수원주님의교회,목사) 2020-01-05 (일) 08:53 7개월전 388  

 

가까운 곳을 가려면 혼자 가도 된다. 하지만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

(잠시 빨리 가려면 혼자 가도 되나, 멀리 가려면 함께 가야 한다 -마사이족의 속담) 이 속담의 유래를 찾아 보았더니

아프리카에서 멀리 가려면 사막도 지나고 정글 속의 짐승도 피해야 하는데

혼자서는 절대 불가능 하기 때문에 나온 말이라고 한다.

같은 말이라 할지라도 말을 하는 이의 엑센트가 어디냐에 따라

그 전달되는 의미도 살짝 달라질 수 있다.

어떤이는 근시안적인 설계보다 크게 멀리 내다보고 일을 설계하라는 의미를 염두에 두고 이 말을 적용하기도 하고(즉, 나무만 바라보지 말고 숲 전체를 보고 일을 진행하라는 ....)

어떤이는 파트너쉽의 중요성을 일깨워 주려고 이 말을 적용하기도 한다

이 말을 나의 신앙생활에 비추어 적용해 본다면 우리는 당연히 단체적인 몸의 생활에 적용할 수 있다. 어떤 일을 혼자 하면 그만큼 시간이 빠르게 진행할 수 있다. 왜냐하면 이 사람은 이렇게, 저 사람은 저렇게 ...각자의 생각이 있는데 혼자라면 그만큼 조율하는 과정이 생략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멀리가려면 함께 가야 한다는 의미는 무엇일까? 나는 이 의미를 생각해 볼 때 떠오르는 어린시절의 그림이 있다. 어린 시절에 학교 진학하는 절차 중에 체력장 시험이 있어,  그 시험 종목중에 제일 어려운 부문인 장거리 달리기가 있지, 당시에 반에서 학교 대표라 할수 있는 육상선수도 있고, 완전 약골인 허약체질의 친구도 있지. 누가 1등인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모두가 이 체력장 시험에 합격하여 친구들 모두가 각자 원하는 학교에 진학하는 데 의미가 있는 상황.... 그래서 친구들이 의논한 결과 달리기에 자신있는 친구들이 사이 사이에 달리면서 구령을 붙여 가며 함께 가기로 했지. 그 중에 체력적으로 허약한 친구들은 옆에서 부축임 받아 가면서 함께 뛰었지, 그때  모두가 그 시험 종목을 통과하여 무난히 합격했었던 기억들. 학교 체력장 시험의 그 몇바퀴 트랙에서도 작전이 필요한데, 우리가 가고 있는 인생과 신앙의 길고 긴 트랙에 있어서는 정말 신중하고 지혜로 울 필요가 있다. 내가 저 지체보다 조금 더 낫다고 좀 더 앞서 달려 가버린다면 내가 힘빠지고 지쳤을때 누가 나를 끌어주고 밀어 줄 것인가? 옆에 힘들어 하는 지체를 부축이고 등 떠밀고 함께 가는 것이 당장에는 좀 더 늦게 가는것 같아 보이지만. 알고보면 그것이 나와 우리 모두를 완주하게 하는 현명한 지혜가 아닐까 한다. 혹시 아는가... 잘 가다가 어느 순간 내가 힘 빠지고 지쳤을 때, 내 옆에서 비실거리던 그 지체가 그동안에 누린 부활생명과 능력으로 나를 부축이고 등 떠밀어 줄지도... 여하튼 우리는 함께가는 단체적인 몸의 생활을 사는 사람들이다. 그 최종 목적지며 완결은 바로 새 예루살렘! 함께하는 교회생활이 너무나 아름답고 달콤하게 느껴진다. 주의 몸 안의 생활은 너무도 달콤해 만날 때마다 우리는 서로 공급받네 )

77년 육군 제1사단에서 완전군장 수 km 구보로 완주할 때 제1하사관 출신 조하사가 키가 크고 건장하던 친구가 중도에 퍼져버려 전체 소대원들에게 맥풀리게 한 적이 있었다.

자신이 누구보다 앞장서서 모범을 보여야 할 분대장이 전혀 힘도 못쓰니 걱정이 아닐 수 없었다.

그래서 소총도 배낭도 분대원들이 나눠지고 뛰기 시작하여 그 먼거리를 완주한 적이 있었다. 아무튼 한 해의 시작 소로 부축여주고 이끌어 주며 함께 힘을 모아 달려가보자!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츲ҺڻȰ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