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박목사는 그의 묘소에 참배했는가?

강현 (기타,,신도) 2020-05-24 (일) 04:34 3개월전 918  

==========


11229D0D4AECEAC065.jpg



2009 년 5 월 23 일과 올해 5 월 23 일은 같은 토요일이다.

그래서 그랬는지 문득 그 날이 떠 올랐다.

 

재임기간 중 그의 가장 돋보이는 업적이 무엇이었느냐고 묻는다면,

나는 주저하지 않고 19 명의 인질 목숨을 구해 온 일을 든다.

 

인질 한 명이 피살된 그 날,

그는 밤을 꼬박 세우며 탈레반 지도부에게 보내는 편지를 직접 써 내려갔다.

 

‘대한민국 정부는 탈레반에게 적대적 감정을 가지고 있지 않다. 다만 우리 정부가 할 수 있는 일과 할 수 없는 일이 있다는 것을 여러분들이 이해해 주었으면 좋겠다’는 요지의 솔직한 내용을 담은 편지는 탈레반 지도부에 전달되기 전에 청와대 대변인 성명으로 발표되어 전 세계에 타전됐다.

 

이 성명이 발표되고 나서 며칠 후,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탈레반 지도부가 다음과 같은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한 것이다.

 

“The decision to free the pair had been made by the Taliban leadership council, headed by Mullah Mohammad Omar, as a gesture of goodwill towards the Korean people and South Korean diplomats negotiating for the hostages' release.”

 

‘한국 국민들과 협상단을 향한 탈레반 지도위원회의 선의의 표시’ ‘한국 국민과 탈레반의 좋은 관계를 위하여’ (sake for good relationship between Korean people and Taliban) 등의 우호적인 표현이 탈레반 대변인의 응답성명을 통해 등장한 일은 세계를 깜짝놀라게 만들었다.

 

탈레반 지도부의 이 같은 발언들은 ‘인질들의 기독교 선교행위를 적대적 선전포고로 간주한다’는 종래의 입장을 완전히 뒤집는 변화였다.

 

이 때부터 인질에 대한 위해가 더 이상 없을 것이라는 안도감을 가지게 했을 뿐 아니라,

얼마 지나지 않아 탈레반 지도부는 나머지 인질 전원을 한국측 협상단에 인도했다.

 

이 바보같은 사나이가 대통령으로 재직하고 있던 2007 년의 뜨거웠던 그 여름,

대한민국의 성실함과 진정성이 열 아홉명의 생명을 결국 사지로부터 구출해 내고야 만 것이다.

 

한 나라의 정부가 위험에 빠진 자국국민을 구하려고 최선을 다해 노력하는 거야 당연한 일이지만,

그 혜택을 받은 국민 역시 최선을 다해 의무를 수행한 그 정부를 향해 감사를 표하는 것 또한 인지상정이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나라와 국민 사이라 하더라도 계산은 똑바로 해야한다.

받는 게 있으면 주는 게 있어야 한다.

 

사지와 정신이 멀쩡한 국민이 복지든 뭐든 혜택을 받았으면 세금을 내든지, 기부를 하든지, 자원봉사를 하든지, 해야 한다.

 

그 세 가지 중에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서 혜택만 챙겨가고는 시치미 뚝떼고 있는 국민이 있다면 그건 국민이 아니라 도둑놈이다.

(도둑놈도 국민이므로 국가는 도둑놈 국민의 생존권과 기본권을 지킬 의무가 있기는 하다)

 

사실 그 사건이 발생했을 때 한국정부의 외교역량으로 문제를 풀었다기보다는, 당시 대통령 개인의 성실한 모습과 솔직함이 탈레반 지도부의 마음을 움직여 그들의 정책변화를 이끌어냈다고 보는 게 타탕할만큼 대통령의 마지막 행동의 영향력은 결정적이었다.

 

국민-국가, 시민-정부 이런 이야기를 다 떠나서,

 

11 년이 지나도록, 그때 살아돌아온 19 명 중 단 한 명이라도,

아니면 그 교회나 교단의 대표가 봉하에 있는 그의 묘소에 가서 그 때 그 사건에 대해 인간적으로라도 미안함과 고마움의 표시를 했다는 소리를 전혀 들어 본 적이 없다.

 

지금이라도 그 중 누군가는 찾아가서 '그때 참 미안하고 고마웠다'는 인사를 한 번 쯤은 공개적으로 해도 괜찮을 것 같다.





163FB40F4AECEA5AA0.jpg

2022D20D4AECEB3E9F.jpg

==========


본문의 상당부분은 2007 년 9 월 2 일 그들이 귀환한 직후 제가 썼던 글을 ‘자기인용 표기’없이 재편집한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최인영(기타,반석,권사) 2020-05-24 (일) 18:21 3개월전
까마득히 잊고 있던 일을 싸르니아 님이 다시 한 번 상기시켜 주셨네요.
주일 낮 예배 때 00교회 선교단의 피랍소식을 전하시며 담임목사님이 전교인에게 중보기도를 요청하셨었거든요.
부끄럽지만 저는 오늘 그 사건과 노무현 대통령님이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처음 알고 놀랐습니다.
싸르니아 님 말씀대로 그들 중 누군가 한 명이라도 '그 때 참 미안하고 감사하다' 는 말을 공개적으로 말했다는 것을
언젠가는 꼭 들을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해보고 싶습니다^^
주소
박상필(인천노회,용광교회,목사) 2020-05-26 (화) 15:02 3개월전
올바른 깨우침이네요. 감사드립니다.
주소
강현(기타,,신도) 2020-05-27 (수) 10:58 3개월전
오늘의 생각

도대체 어떤 자들이 할머니를 횡설수설하게 만들었는가?
주소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츲ҺڻȰ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