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마취 중에 경험한 나의 영혼세계 이야기

강현 (기타,,신도) 2020-06-15 (월) 07:54 3개월전 471  
 
=================


IMG_20200607_090554.jpg


7 주간 유급병가를 내고 집에서 요양 중이다.

단기유급병가는 25 주까지 쓸 수 있지만 그렇게 길게는 필요없다.

병가를 낸 이유는 갑자기 몸이 아파서가 아니라, 지난 목요일로 예정되었던 수술을 받고 오버나잇 스테이후 금요일 퇴원했기 때문이다.

OR 간호사말에 따르면 내가 마취에서 깨어나는데 좀 오래 걸렸다고 한다.

마취나 수술을 처음 받아보았기 때문에 그럴수도 있다고 했다.  

어떤 사람들 증언에 따르면 마취중에 환자의 영혼이 몸에서 빠져나와 수술실 천정부근을 둥둥 떠 다니며 의료진들이 자신을 수술하는 모습을 구경하다가 다시 몸 안으로 들어간다든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밝은 빛과 함께 이미 세상을 떠난 사람들이 웃으며 나타나 이리 오라고 손짓을 하는 모습을 본다든가 했다던데,,

나는 그런 경험을 하지 않은 것 같다. 

공중에 둥둥 떠 다니면서 수술장면을 구경하기는커녕 꿈도 한 번 꾼 기억이 없다.  

마취 중 체험한 나의 영혼세계는 완벽한 무의식의 평화 그 자체였을 뿐.

 

오전 11 시 쯤 들어갔는데 눈을 떠서 비몽사몽 본 벽시계가 세 시를 가리키고 있었다. 

수술을 하고나면 붕대를 칭칭감고 아플 줄 알았다.

마취풀리고나서도 통증을 느낀 적은 전혀없고 붕대는 구경조차 한 적 없다.

Incision 라인에 절개부분이 아물어야 떨어지는 수술용 스티치를 붙여놓았을 뿐이다.

주치의(specialist)와 레지던트가 번갈아 내 병실에 와서 스티치 상태를 점검하더니 샤워도 아무 지장없이 할 수 있다고 말해 주었다.  

리스키한 수술을 성공적이고 깔끔하게 수행해준 The University of Alberta Hospital 담당 specialistOR 팀에게찬사와 감사를 보낸다. 



IMG_20200612_085817-001.jpg

태어나서 처음 먹어본 병원식. ‘올해는 기내식 대신 병원식을 먹는군하는 생각이 들었다.

수술 후 그 날 저녁에는 그레이비를 얹은 포크스테이크, 삶은 브로콜리, 매쉬드포테이토,후식으로 파인애플이 나왔고, 다음 날 아침에는 뜨거운 토스트와 잼, 버터, 오트밀죽, 커피, 우유,오린지주스가 나왔다.

생각해보니 병원식을 처음 먹어 본 건 아니다.
31 년 전 와이프가 출산으로 중구 초동 백병원에 입원한 적이 있는데, 거기서 나온 나온 병원식을 안 먹길래 내가 대신 먹어치운 적이 있기는 하다.   


IMG_20200530_075708.jpg

그건 그렇고,

지난 주를 마지막으로 숲 산책을 일단 중지하기로했다.

모기때문이다.  

산책을 처음 시작했던 지난 달 초와는 달리 길가가 푸르러져서 이제부터 트래킹할 기분이 나겠다고 생각했는데, 모기때문에 다 잡쳐버렸다. 지난 주말 모기에 열 방 이상은 물린 것 같다.

그동안 사용한 적 없던 태국에서 사온 안티푸라민(호랑이연고보다좋음) 3 분의1 이나 퍼 발랐다.

도시에 있는 숲길이라 해발고도가 높은 산트래킹 코스와는 달리 모기가 정말 많다.

벅스프레이를 뿌리라고 하는데 나는 그런거 사용하지 않는다.

좀 멀더라도 모기가 적은 산책코스를 다시찾아봐야겠다.  




IMG_20200530_075736.jpg

IMG_20200530_080100.jpg

IMG_20200530_080140.jpg

IMG_20200530_080217.jpg

IMG_20200530_080232.jpg

IMG_20200530_080401.jpg

IMG_20200531_074549.jpg

IMG_20200531_081336.jpg

IMG_20200531_082431.jpg


강현(기타,,신도) 2020-06-15 (월) 08:02 3개월전
기억력 회복 테스트 이상무
주소
이서휴(경기남노회,진위,목사) 2020-06-15 (월) 23:07 3개월전
강건하시라.
주소
최인영(기타,반석,권사) 2020-06-16 (화) 09:42 3개월전
항상 에너지 넘치는 모습이 연상되던 싸르니아 님이 수술을 하셨대서 깜짝 놀랐습니다.
통증도 없고 잘 회복 중이신 것 같아 참 다행입니다.
저는 전신마취를 딱 두 번 해봤는데 하나, 둘 ,,, 하는 동시에 그냥 정신을 잃었던 기억밖에 없네요.
어쨌거나 살아가면서 아파서 수술하는 일은 되도록 겪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사진 속에 초록이 무성한 걸 보니 여름이 왔다는 게 보여집니다.
수술 과정이야기를 유머로 승화시키시는 싸르니아 님 덕분에 또 한 번 웃게 되네요.
얼른 쾌유하셔서 꼭 다시 산책하시는 날이 오길 기도하겠습니다~^^
주소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츲ҺڻȰ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