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한국기독교장로회 시국기도회, "대한민국 제18대 대통령 선거는 원천 무효이다."

관리자 2013-12-17 (화) 07:01 9년전 5757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는 지난 12월 16일(월) 오후 2시, 향린교회에서 총회 시국기도회를 열었다. 이날 시국기도회에는 교단 목회자, 신학생, 신도 등 약 300여 명 이상이 참석했으며, 하나님의 의를 세우기 위한 기도와 선언, 십자가 행진의 순서가 있있었다.
 
  기도회 인도를 맡은 최형묵 목사는  "안녕하십니까?"라고 인사하며, "요즘 화두가 '안녕하십니까'인데 우리는 국정원과 박근혜 대통령 때문에 안녕하지 못하다"라며 "하나님도 안녕하시지 못할 것이다."라고 기도회 참석자에게 말했다. 이어 익산노회장 김종곤 목사의 기도와 청년회전국연합회 이동진 부총무가 마태복음 6장 33절의 말씀을 봉독했다.
  이어진 설교에서 총회장 박동일 목사는 "먼저 하나님 나라와 하나님의 의를 구하라"라는 제목의 말씀을 증언했다. 박동일 목사는 "이 땅에는 하나님의 의가 세워져야 한다. 그런데 지금은 불의가 가득한 사회가 되었다. 박근혜 대통령이 오만과 불통을 고집할 경우 사퇴론은 더욱 거세게 일어날 것이다. 부정선거의 실상을 명백히 밝히고 그에 상응하는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 한국기독교장로회와 교회는 하나님의 의를 세우기 위해 십자가의 행진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라고 엄숙히 전했다.
 
  또, 총회총무 배태진 목사는 인사에서 "박근혜 정부가 출범했을 때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 제주 강정마을 주민 같은 사회적 약자들을 감싸달라고 부탁했다."면서 "그러나 서릿발 보다 찬 공안정국을 만들어, 생각만 다르면 적으로 쳐내는 방식으로 정치를 해왔다. 이제 교회가 일어나 악을 심판하고 하나님의 정의, 생명, 평화를 세우는 길에 함께해주어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기도회는 선언서 낭독을 한 후, 향린교회에서 대한문까지 '십자가 행진'으로 계속되었다. 십자가 행진은 십자가를 앞세우고 찬송가 기도의 행진을 걸었으며, "대한민국 제18대 대통령 선거는 원천 무효이다.", "정의는 나라를 높이지만 불의는 민족을 욕되게 한다(잠언 14장 3절)", "너희가 침묵하면 돌들이 소리지르리라(누가복음 19장40절)" 등의 플랭카드가 함께 했다. 또, 참석자들은 "이명박 구속, 박근혜 퇴진" 등의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대한문에 도착한 참석자들은 NCCK에서 주최하는 시국기도회에 참석해 하나님의 정의를 향한 기도를 계속했다. 이날 시국기도회에는 많은 교회의 목회자와 신학생, 신도가 참여해 뜨거운 기도를 같이했으며, 많은 언론사에서도 참석해 뜨거운 취재 열기를 보였다.
 
DSC_3402.JPG

DSC_3438.JPG

DSC_3468.JPG

DSC_3498.JPG

DSC_3529.JPG

DSC_3582.JPG

DSC_3586.JPG

DSC_3615.JPG

DSC_3683.JPG

DSC_3700.JPG

DSC_3708.JPG

DSC_3716.JPG

DSC_3722.JPG

DSC_3740.JPG

DSC_3770.JPG

DSC_3784.JPG

DSC_3790.JPG

DSC_3800.JPG

DSC_3826.JPG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 시국선언문>
 
대한민국 제18대 대통령 불법선거의 책임을 지고 박근혜 대통령은 퇴진하라!
  “무릇 의인들의 길은 여호와께서 인정하시나 악인들의 길은 망하리로다”(시편 1:6)
 

  민주주의는 국민이 주인인 체제입니다. 선거와 투표는 국민의 주권을 행사하는 중요한 절차입니다. 그러므로 지난 대통령 선거에 국가기관들이 개입하여 선거부정행위를 저지른 일은 민주주의에 정면으로 반하는 일이며, 대한민국의 헌법정신을 근본적으로 훼손한 불법으로, 엄히 처벌받아 마땅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은 사과와 재발방지책을 강구하기는커녕, 국가기관의 범죄행위를 가리기에 급급하며, 도리어 범죄행위를 지적하는 사람과 단체들, 심지어는 종교인들까지 ‘대선불복’ ‘종북좌파’ 등의 언어로 매도하며 시대착오적인 공안의 칼을 휘두르고 있습니다. 이 사태를 보면서, 3·15 부정선거와 박정희 정권하에서의 부정선거를 떠올리는 것은 한국 현대사의 비극을 겪은 우리로서는 당연한 일입니다. 우리는 그 예전처럼 오늘날 또다시 부정선거를 규탄해야 하는 이 현실 앞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습니다.

  ‘감추인 것이 드러나지 않을 것이 없고 숨긴 것이 알려지지 않을 것이 없다’는 성서의 말씀(누가복음 12:2)처럼, 현 정부가 과거 독재정권의 전철을 따라 진실을 은폐하기 위한 부당한 개입과 불의한 탄압을 더 이상 지속하지 않기를 바라며, 그로 인해 국민들의 저항에 부딪혀 비참한 말로를 맞지 않도록 스스로 책임질 일을 책임지기를 촉구합니다.

  우리 한국기독교장로회는 군사독재정권의 엄혹한 시절에도 민주주의를 지켜내기 위해 정권의 탄압을 마다하지 않았으며, 가난하고 억압받는 이들의 인권을 지키기 위해 부당한 공권력에 맞섰습니다. 우리는 그 일이 신앙의 핵심적인 일이었다고 믿습니다. 우리가 믿는 하나님은 정의∙평화∙생명의 하나님이시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정의와 평화를 해치는 현 사태를 우리의 그리스도 신앙에 근본적으로 반하는 현실로 판단합니다. 이에 예와 아니오를 분명히 하라신 그리스도의 명령에 따라 결연히 불의와 부정에 맞서고자, 다음과 같이 우리의 입장을 밝히는 바입니다.

   1. 대한민국 제18대 대통령선거는 국가기관들에 의해 조직적이고도 광범한 여론조작이 자행된 총체적인 불법 부정선거임을 천명한다.
   2. 정부와 여당은 국민의 주권을 유린하고, 부정 ․ 불법 ․ 탄압을 일삼는 국정원을 개혁하라!
   3. 정부와 여당은 종교계와 국민의 정당한 비판의 목소리를 종북좌파로 규정하며, 공안탄압을 자행하는 행위를 즉시 중단하라!
   4. 다시는 부정선거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철저한 제도적 개혁을 실시하고, 부정선거 관련자들을 엄벌하라!
   5. 이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이명박을 구속하고 박근혜 대통령은 퇴진하라!
 

2013년 12월 16일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 시국기도회 참가자 일동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츲ҺڻȰ ⵵ 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ȸͽ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