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이선규

6월에 생각 한다.

이선규 (서울남노회,대림다문화센터,목사) 2015-06-05 (금) 18:25 8년전 2086  

6월에 생각 한다.

우리는 주위에서 선진 조국 이라는 말을 듣게 된다.

기왕이면 낙후된 나라의 국민보다는 선진국의 대열에 들 수 있다는 것은 얼마나 자랑스러운 일이 아니겠는가?

어느 정치인의 책에서 선진국에 진입 하려면 다음과 같은 조건이 갗추어 져야 한다고 피력 한 것을 읽고 동의를 보내었다.

첫째 ; 경제적으로 삶의 차원에서 모자람이 없어야 하고

둘째 ; 정치적 제도와 실천의 발전이 있어야 하고

셋째 : 정신적 기반의 차원에서 발전이 있어야 한다고 하였다.

그 중에 세 번째 항목에 들어 있지만 본인은 정신적 기반의 건실성 여부에 따라 경제 문제도 정치 문제도 다 연결 되어 있다고 본인은 생각한다.

사람은 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자기를 돌아보게 된다. 또 어떤 고난과 역경을 만난다.

세상이 급속도로 발전 하다 보니 생활에 편리한 점들이 많아 좋다.

우선은 단도직입 적으로 편리해서 참 좋다.

그렇다고 하나님 보시기에도 참 좋은 세상일까?

현하 기독교인의 숫자는 불교 다음으로 교세를 자랑하고 있는데 기독교의 신뢰 지수는 계속 하락 추세로 흐르고 있으니 참으로 어느 때 보다도 우리 기독인들의 자성이 필요 한 때이다.

어떤 이들은 물질에서 만족을 들 수 있다고 생각 한다.

무엇 보다 현재의 가장 큰 위기는 불신이다.

신의가 인간 사회 생활에서 가장 소중한 자본 이라고 (로마 )의 장군 (카르타고)는 일지기 말 하였고

링컨은 정직이 최고이다. 라고 말했다 인간 의지란 특히 성도의 저력은 역시 정직과 신의가 자본이 되어야 한다.

조작해서 중상하고 모략하는 악습은 이제 사라져야 한다.

도산 안창호 선생은 미국에 살고 있는 교포들에게 여러분, 돈 벌고 잘사는 방법은 세 가지가 먼저 확립 되어야 합니다. 고 강조했다.

말의 신용, 말의 정직, 말의 공신력, 을 갖도록 노력하자. 신의의 한국을 세우자 민족의 공신 력은 국가의 번영과 발전의 기본이 된다고 믿는다.

무엇이 인간의 위기인가 서로 불신하는 것이라고 철학자 야스퍼스는 말한다.

너도 나도 인간 보증 수표가 되어야 한다. 잠언 11:1절은 바로 이것을 잘 말해주고 있다.

속이는 저울은 여호와께서 미워 하셔도 공평한 추는 그가 기뻐하시느니라.

서로 믿지 못하는 사회가 된다면 그 얼마나 불행한 사회요 국가가 이겠습니까?

특별히 정치하는 사람들의 말에 대하여 백성들이 가지는 신뢰도가 어느 정도일까?

여기에 기록하지 않아도 국민이 판단하리라고 본다.

위정자들과 백성간의 신뢰도가 강하면 강 할수록 그 국가나 사회는 결속되고 발전되기 마련 이다.

진실을 말하고 그 말을 진실로 받아들이는 이런 풍조가 정착이 될 때 선진국의 으로의 진입은 더욱 빠르게 진행 되리라고 확신한다.

거리를 지나다가 아직도 세월호 해결 되지 않았습니다, 라는 퇴색 된 현수막이 걸려 있다.

아직도 저런 구호냐고 푸념을 할만도 한데 진실을 규명 하는 데는 세월이 흘렀다고 해서

묻혀 져서도 안 되고 잊혀 져서도 안 된다.

결코 그러한 사회나 국가는 건전한 사회가 될 수 없을 것이다.

국가의 기초는 경제력 보다 정신적인 기초가 선행 되어야 할 것이다.

전쟁 무기인 을 국민 복지를 위한 생산 도구인 쟁기로 만들어 라는 미가의 음성은 오늘 우리들에게 죽임의 문화를 살림의 문화로 바꾸고 정부와 국민 사이에 불신의 어둠의 세력을 몰아내는 앞장서고 교회가 이 사회의 신뢰의 공동체로 거듭날 수 있을 때 이 민족은 통일을 이루어 내고 민족의 저력으로 선진 조국을 이루는데 앞장서 가게 되리라고 확신한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츲ҺڻȰ ⵵ 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ȸͽ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