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김현배

<기독공보> "복음의 가치를 지키는 일, 기장 총회의 지향점입니다"

관리자 (익산노회,이리제일교회,목사) 2015-10-02 (금) 11:04 6년전 1543  
한국기독교장로회 제 100회 총회 총회장 최부옥 목사 기자회견

"장로교단들의 역동성, 교회역사에 기여해야" 교단 간 연합에 방점

▲ 한국기독교장로회 최부옥 총회장

【원주=장창일 차장】한국기독교장로회 제 100회기 총회장 최부옥 목사(양무리교회)는 지난 15일 총회가 진행되고 있는 원주 영강교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급변하는 세상 속에서 교회가 '복음의 가치'를 지켜나가는 것과 동시에 새로운 선교과제에 대한 응답과 실천을 병행해야 한다"면서, "'교회다움'을 잃어버린 지금의 모습 그대로 새로운 세기를 맞이한다는 것은 교회 스스로 정체와 쇠퇴의 길을 선택하는 어리석은 일이 될 것"이라며 교회가 자성을 통해 성숙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총회장은 무엇보다 '한국교회의 연합과 개혁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종교개혁 500주년이 2년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서 한국교회가 종교개혁을 갱신과 변화의 계기로 삼아야 하고 이를 위해 각 교단별, 연합단체별로 진행되는 기념행사를 한국교회 전체가 준비할 수 있는 별도의 위원회를 구성해 진행할 것을 주요 교단장들에게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최 총회장은 함께 100회기를 맞이한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총회장:채영남) 등 형제교단들에 인사를 전하면서 "장로교단의 역동성이 교회 역사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여러 기회들을 만들고 싶다"면서, "이번에 예장 총회와 함께 했던 동북아시아 평화포럼이 좋은 모델이 됐다"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배석했던 한국기독교장로회 총무 배태진 목사는 "예장 총회의 주제가 화해인 만큼 이번 100회기 중 양교단이 좋은 만남과 교류를 가질 필요가 있다"면서, "양교단이 분립한 이후 세월이 흘러 이제는 기장 총회나 예장 총회가 신학적인 차별성이 크지 않은 만큼 김재준 목사 파문 등의 일들에 대한 화해가 내년 제 101회 총회 때 진행된다면 양 교단 간의 진정한 치유와 화해가 굳건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6-11-03 20:48:18 총회장 칼럼에서 이동 됨]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츲ҺڻȰ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