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어떤 댓글

신솔문 (전북동노회,임실전원교회,목사) 2018-12-30 (일) 18:32 5개월전 385  

KakaoTalk_20181230_181730901.png





KakaoTalk_20181230_181740176.jpg

 


댓글 쓰신 분의 상황이 이렇게 그려집니다.

브래드핏을 좋아하는 40대 초반 여성이군요.


어제 밤 내내 또 마음 고생했습니다.

남편이 연일 '망년회'한다고 술에 취해 늦게 들어옵니다.

그러고는 제대로 씻지도 않고 정신 없이 잠이 들지요.

한편으로는 안쓰럽기도 하나

한편으로는 이런 생활이 답답합니다.

이른 아침에 일어나

마음을 달래기 위해

신문 기사를 읽습니다.

구질구질한 세상 일에서 벗어나고 싶어서

외계인에 관한 기사를 읽는데.

문득

옆에서 코를 골면서 자는 남편이

'외계인'으로 느껴집니다.


[추신] 가족들에게 외계인으로 느껴지지 않도록 잘 살아야겠습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츲ҺڻȰ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