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민족의 비전과 나아갈 길

이상호 (대전노회,공주세광교회,목사) 2019-10-05 (토) 08:02 11일전 36  

민족의 비전과 나아갈 길


10월이다. 1일은 국군의 날이고, 3일은 단군이 최초의 민족국가인 단군조선을 건국하여 하늘이 열렸다는 개천절이었으며, 9일은 한글날이다. 나라를 생각하는 계절이다.


"인류의 미래는 인간의 상상력과 비전에 달려 있다." 나폴레옹 장군이 남긴 말이다. 곱씹을수록 실감나는 말이다. 상상력은 역사를 만드는 추진력이 된다. 상상력이 풍부한 사람들이 문화를 일으키고, 사람 살만한 세상,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을 창출(創出)한다. 비전(Vision)이 있어야 장래가 있다. 비전이란 지도자가 앞장서고 국민 모두가 마음을 합하여 나아가야 할 미래의 목표이다.


국토가 넓다고 부강한 나라가 되는 것이 아니다. 자원이 많다고 부강한 나라가 되는 것도 아니다. 사람이다. 부강한 나라,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것은 사람이다. 사람이 중요하다는 말은 가치관, 추구하는 목표, 미래를 창조하여 나가는 상상력과 비전을 지닌 사람이 중요하다는 말이다. 개인도 기업도 국가도 그리고 교회도 마찬가지이다. 상상력이 있고 비전이 있을 때 모든 악조건을 극복하며 밝은 미래를 열어나간다.


예를 들어 남미와 북미의 경우를 생각해 보자. 17세기 같은 시대에 양쪽의 개척이 시작되었다. 같은 유럽 사람들이 같은 시대에 진출하여 개척을 시작한 것이다. 그런데 지금에 와서 그 결과가 어떠한가? 남미는 침체되고 뒤떨어진 사회가 되었고, 북미는 세계 제일의 국가, 선진사회를 이루고 있다. 무엇이 그렇게 달라지게 하였는가?


그들이 지닌 가치관과 이상과 전략의 차이에서 달라졌다. 남미로 간 사람들은 대부분 라틴족 계열이었고 북미로 간 사람들은 앵글로색슨족이었다. 남미로 간 라틴 민족 계열의 사람들은 황금을 찾아 갔다. 금을 찾고 은을 찾아 갔다. 그래서 한 때는 많은 황금과 은을 채굴하여 국부(國富)를 쌓았다. 그러나 북미로 간 앵글로색슨족은 사상을 찾아, 미래에의 비전을 따라 갔다. 자유와 꿈을 찾아 나무배를 타고 대서양을 건넜다.


그 결과는 어떻게 되었는가? 설명이 필요 없이 눈에 보이는 그대로다. 지금도 마찬가지이다. 그냥 "잘 살아보세" 하는 사회와 "바로 살아 보세" 하는 사회는 세월이 흐르면서 완연히 달라진다. 그런 점에서 김구 선생 같은 선각자는 오늘날 우리의 사표가 된다. 김구 선생은 살아생전 거듭거듭 말하기를, 무력과 경제로 부강한 나라가 아니고 문화로 가치관으로, 인간다운 도덕과 윤리로 세계 다른 나라들이 따르는 기준이 될 나라를 세우자고 역설하였다.


김구 선생은 잘 사는 나라를 세우는 것이 아니라 바르게 사는 나라를 세우자 하였다.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이 국가경영, 민족경영의 출발점으로 삼아야 할 가치가 아니겠는가!


가까운 계룡대에서는 올해로 17회째 세계군문화축제를 열고 있는데 처음으로 계룡산 천황봉에 올랐다 내려오면서 잠시 들러왔다. 여러 장비와 차량, 헬기 등 전시는 물론, 육해공군 해병대 홍보전시관 등 수십개의 부스들이 있는데 특별히 평화누리관이 있어서 들러 나왔다. 평화의 길로 DMZ 자연전시 및 유해발굴전시 등 평화 통일로 나아가는 기회전시실이었다.


지금 나라는 소위‘조국정국’으로 둘로 나뉘어 진영싸움이 한창이다. 이 민족의 살 길은 평화통일로 한반도의 비전을 실천하는데 달려있다. 미중일러 4대 강국의 틈바구니에서 우리 민족이 살아남을 길은 남북이 평화적으로 통일하거나 비핵화 평화적 자유왕래지역으로 긴장을 해소하며 평화로 나아가는 길만이 살길이다.


중국은 여행제지로 경제제재를 가해왔었고, 일본은 최근 100년 전 분위기를 조성하며 우리 한국의 경제와 국방에 침략야욕을 보이고 있으며, 미국은 터무니없는 방위비 분담금 상향조정 등 압박을 가해오고 있다. 이에 우리의 살 길은 평화이다.‘화평케 하는 자가 하나님의 자녀’이며 ‘평화가 곧 밥’이자 경제이다.


유래없이 많은 태풍이 우리 한반도를 훑고 지나갔다. 피해와 희생자들도 많다. 부디 서로 돕고 사랑으로 하나 되어 극복하자.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츲ҺڻȰ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