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최후의 만찬과 용서

이영무 (경기노회,예수품교회,목사) 2022-01-08 (토) 11:35 1년전 239  

최후의 만찬과 용서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최후의 만찬을 그리기 바로 전에 동료 미술가와 심한 말다툼을 했습니다. 복수할 생각으로 작품에 등장하는 가롯 유다의 얼굴에 그 동료의 모습을 그려 넣었습니다. 예수님을 배신한 가롯 유다의 얼굴에 그 동료의 얼굴을 넣음으로써 그림을 감상하는 모든 사람으로부터 그가 경멸의 대상이 될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유다의 얼굴이 제일 먼저 완성되었습니다. 사람들은 그 얼굴이 다빈치와 싸운 사람의 모습임을 쉽게 알아차릴 수 있었습니다. 이어서 그는 예수님의 얼굴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전혀 작업을 진행시킬 수가 없었습니다. 동료에 대한 미움이 그의 최고의 역작을 방해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다빈치는 즉시 동료를 용서하고 유다의 얼굴을 지워버렸습니다. 다시 예수님의 얼굴을 그리기 시작해서 세계 최고의 걸작품 최후의 만찬을 완성하게 되었습니다. 미움을 가지고서야 어찌 그리스도의 사랑스러운 모습을 그릴 수 있겠습니까?

 

[희망의 불씨에서]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츲ҺڻȰ ⵵ 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ȸͽ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