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마지노선

이영무 (경기노회,예수품교회,목사) 2022-07-23 (토) 12:23 4개월전 120  

2차 세계대전에 앞서 프랑스는 독일의 공격에 대비한 항구적인 방어진지를 구축했습니다. 당시 프랑스 육군장관이던 앙드레 마지노의 이름을 따서 마지노선이라고 불렀습니다. 프랑스는 이 요새를 만들기 위해 1927년부터 10년간 공을 들였고 1차 세계대전 때의 경험을 살려 지세도 충분히 활용했습니다.

 

전차의 침입을 막기 위한 이중 철골벽, 보병을 막기 위한 철조망 지대, 직경 6m의 콘크리트벽 등을 설치했습니다. 발전실 탄약고 작전실 통신선 등도 지하 깊숙이 설치, 당시로선 그야말로 난공불락의 요새였습니다.

 

그러나 막상 2차대전이 터졌을 때 마지노선은 아무 소용이 없었습니다. 19405월 독일이 벨기에와 룩셈부르크로 우회해서 침공, 마지노선은 힘 한번 써보지 못한채 무너지고 말았습니다. 오직 하나님만이 우리의 피난처요 견고한 망대가 되십니다.

 

[희망의 불씨]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츲ҺڻȰ ⵵ 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ȸͽ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