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유리와 거울의 차이 (아침마당. 충청투데이)

박용래 (대전광역노회,대전장로교회,원로목사) 2013-06-17 (월) 15:45 9년전 2114  

제목 : [아침마당]유리와 거울의 차이

사람은 날마다 거울 앞에 서기를 좋아하고, 하루라도 유리와 거울을 멀리할 수 없다.거울을 보지 않고 외출하면 불안한 마음을 갖게 되고 부끄러움을 당하기 쉽다.그런데 우리가 날마다 대하고 있는 유리와 거울의 차이는 무엇일까?유리는 앞이 잘 보인다. 자신의 모습은 볼 수 ...
 
 
 
아침마당] 유리와 거울의 차이
 
박용래 대전장로교회 담임목사
 
사람은 날마다 거울 앞에 서기를 좋아하고, 하루라도 유리와 거
 
울을 멀리할 수 없다. 거울을 보지 않고 외출하면 불안한 마음을
 
갖게 되고 부끄러움을 당하기 쉽다. 그런데 우리가 날마다 대하
 
고 있는 유리와 거울의 차이는 무엇일?
 
유리는 앞이 잘 보인다. 자신의 모습은 볼 수 없고 유리 밖의 남
 
의 모습만 잘 보이게 된다.
 
그러나 거울은 오르지 자신의 모습만 바라볼 수 있다.
 
똑같은 유리인데도 뒤에 수은이 발라졌기 때문에 거울에는 내 모
 
습만 보이게 된다. 그러나 유리는 상대방 모습만 볼 수 있다.
 
자신은 바라보지 못하고 남의 모습만 바라보며 그를 평가하고 불
 
평하길 좋아하는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러기에 예수께서도 말씀하시길 '어찌하여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는 보고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라고 하셨다.
 
삶의 바른 기준을 가지라는 교훈이 담겨 있는 말씀이다.
 
 
오늘 우리 사회에는 거울인생을 살아가는 사람들보다 유리인생
 
을 살아가는 사람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는 것 같다.
 
감사의 말보다는 원망의 말이, 위로의 말보다는 비난과 저주의
 
말들이 범람하고 있다. 이웃을 칭찬하는 긍정적이고 희망적인 말
 
보다는 이웃에게 상처를 입히는 부정적인 말들로 가득 채워가고
 
있다.
  
유리인생을 살아가는 사람들은 언제나 자신의 책임은 생각도 않
 
고 다른 사람들의 약점이나 허물만 들춰내 비난하고 불평하길 좋
 
아한다.
 
 
그러나 거울인생을 살아가는 사람들은 남의 약점을 바라보고 원
 
망과 불평하기보다 항상 자신을 먼저 돌아보며 성숙한 삶을 위해
 
노력한다.
 
 
어느 작은 시골 성당에서의 일화를 소개하고자 한다.
 
성직자의 꿈을 가진 한 소년이 성당에서 신부를 도와 성찬예식을
 
돕는 일을 하게 됐는데 어느날 소년은 실수로 제단의 성찬용 포
 
도주 그릇을 떨어뜨리고 말았다.
 
 
화가 난 신부는 실수로 풀이 죽어있는 소년에게 다시는 제단 앞
 
에 오지말라고 큰 소리로 야단첬다.
 
이 때 충격을 받고 마음에 상처를 입은 소년은 성직자가 되는 길
 
을 포기하고 공산주의자가 됐는데 그가 바로 유고슬라비아의 독
 
재자 티토 대통령이다.
 
 
한편 다른 도시의 성당에서 한 소년이 같은 실수를 저질렀다.
 
이 때 신부는 미소를 지으며 처음에는 다 그렇게 실수를 하는 거
 
란다 하면서 따뜻한 말로 위로했다.
 
그 소년은 장성해 유명한 영적지도자인 훌톤 쉬 대주교가 됐다.
 
한 마디의 부정적인 꾸지람의 말과 긍정적인 위로의 말이 얼마나
 
다른 결과를 가져오는가를 보여주는 좋은 이야기다.
 
사람의 입에서 나오는 말의 위력은 한 사람의 인격과 생명을 살
 
리기도 하고 죽이기도 하는 힘을 갖고 있다. 국민들의 여론을 주
 
도하는 언어의 위력은 나라를 흥하게도 하고 망하게도 할 수 있
 
.
 
요즘 정치계에서 흘러 나오는 말들을 보면 모두가 '잘못은 네 탓
 
이요'하면서 '내 탓이요'하고 책임을 지는 모습을 찾아볼 수 없다.
 
정치가 불안해 국민들의 맘에 근심과 불안만 가중시키고 있는 현
 
실이 안타깝다.
 
서로 협상하고 타협하면서 공동의 번영을 위해 선한 경쟁을 하는
 
모습이 없어 아쉽다.
 
 
한 해를 마무리하면서 모두가 진정으로 자신을 바라볼 수 있는
 
거울 앞으로 다가서길 소망해 본다. 거기에 국가의 미래가 있고
 
희망이 있고 번영이 있고 평화가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유리인생을 살아가면서 남의 탓만 하며 이웃과 나라에 상
 
처를 입히는 일에 오염돼 있는 것 같다.
 
우리 모두 유리인생에서 거울인생으로 거듭나자. 진정 변화된 모
 
습으로 새해를 맞아 보자. 그래야 정치가 살고 교육이 살고 경제
 
가 살고 나라가 살고 미래에 대한 희망을 가질 수 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츲ҺڻȰ ⵵ 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ȸͽ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