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2010 새해

박이석 (,,) 2010-01-20 (수) 15:25 9년전 2540  

2010 새해 


2010년. 

새 해. 새 날. 새 시간

은총 가득 담아 우리 앞에 놓으시고

하늘나라 들판 넓게 펼쳐 우리 앞에 놓으시고

기뻐하시는 아버지


무엇을 누릴지, 어떤 일을 이루어 나갈지

참을 수 없다는 호기심어린 눈빛

못난 자식들 그리도 사랑스러우신지


지난해도 여전히 부끄럽기만 한데

벌써 몇 년째

그 기름진 농장에 거두어 드린 것

가리지 1000섬 알곡 1섬

가리지는 보지도 않으시고

알곡만 만지시며 흐뭇해하시고

잘했다 참 잘했다 하시니

부끄러워 몸 둘 바를 모르겠네


잘해야지,  잘해보아야지, 작년보다는 더 잘해야지

좋은 종자 골라 파종하고 싶은데

마음은 활화산 용암을 뿜어 올리지만

아! 이 우둔함. 씨앗조차도 볼 줄 모르니

가리지 다시 파종할까 하루 종일 서성인다. 

물이 변하여 포도주 되 듯

가리지 라도 좋은 씨앗 되라 주님 손에 맡겨드리고

믿음으로 새해를 시작한다. 


주여 주의 종이 여기 있사오니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2010년 주님의 창고 가득 채우게

뜻하신 대로 쓰시옵소서!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츲ҺڻȰ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