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이제 드실 때가 되었는데....

김민수 (서울북노회,한남,목사) 2012-05-09 (수) 10:25 8년전 1428  






가꾸신 텃밭의 채소들이 하늘과 바람과 별과 달과 흙, 온 우주를 모시고 이천식천(以天食天)-하늘이 하늘을 먹는다-기다리고 있습니다.

낟알 한 알 속에 온 우주가 들어있고, 채소 하나에도 온 우주가 들어있으며, 그것들을 몸에 모시고 살아갈 수밖에 없는 우리들도 하늘인셈이지요.

솎아 먹어야 이네들도 무럭무럭 잘 자란답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츲ҺڻȰ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