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스님, 평안하세요?

허영숙 (기타,광명교회,집사) 2012-07-12 (목) 15:59 7년전 975  

지난 화요일 전주를 방문한 생태공동체 회원들과 함께 덕진공원 연꽃군락지를 방문했다.

만개한 수많은 연꽃이 장관을 이룬 광경도 아름다웠지만 그보다 사방에서 풍겨오는 은은한 향기가

참 인상적이었다.

돌아가신 법정스님이 생각났다.

간소하고 단순하게 이 세상 살다가 돌아가셨지만

해마다 연꽃 피는 철이면  이곳 덕진공원으로 꽃구경 오시는 호사를 누리신 법정스님도

어쩌면 이 은은하고 아련한 연꽃향기에 끌리신 건 아니었을까...

집에 돌아와 생각난 김에 법정스님의 마지막 수필집인 ' 아름다운 마무리' 를 재독하는데

맑고 향기로운 바람처럼 잔잔한 스님의 글 중에서 유독 매섭게 몰아치는 폭퐁같은 글이 있다.

당시 이명박 대통령의 공약사업이었던 대운하사업을 ' 한반도 대운하 안된다 ' 라는 소제목으로

대놓고 호통을 치며 반대하신 글이 새삼 아프게 와 닿는다.

꽃과 흙과 새소리를 사랑했던 법정스님...

굽이굽이 흐르던 강은  파헤쳐지고 깎여져 나간 숲에선 새들이 떠나가고

여기저기 온통 시멘트 칠갑을 하고 있는 이 땅을 내려다 보시며  혀를 끌끌 차고 계시진 않을까...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츲ҺڻȰ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