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내성천 지병에 생명의 순례

카리나 (기타,선교사,기타) 2015-07-31 (금) 19:29 3년전 827  

무섬마을 마당 넓은 집이 아직 공사중이지만 일은 여름 꽃이 쫙 피는 모습~
The "House with the spacious yard" is still under re-construction, but the early summer flowers are in most beautiful blossom.

사랑하는 우리 아름다운 모래강, 늘 반가운 내성천
I am always so happy to see and meet my beloved Naeseong, the unique sandy river.

내성천과 생태 선교사의 즐거운 만남. 우리 사랑스러운 내성천에 쓰르기가 들어가 있어서 주저없이 바지를 걷어올리고 물에 뛰어들어 쓰레기를 주워오는 생태 선교사의 해맑은 미소다.

An eco-missionary most cheerfully meets the Naeseongcheon to get rid of some hideous peace of waste.

마을 끝에 새러운 외나무 다리 생겼다
At the end of the village a second bridge was built

무섬의 편안덕분에 마음의 쉼터
The tranquility of Museom makes it a resting place for the soul

누나도 반갑다, 푸름아~  We were both so happy to meet again ^^

내성천아~ 니 물이 어디 갔니? ㅠㅠ 힘내!
Dear Naeseong, were did your water go? Stay strong~

영주 중앙교회의 수고많는 전도사님! 늘 고마워요!
The Junior Pastor of Yeongju Central Church, thank you so much!

무섬 아침의 여유때 내성천과 함께 소통 시간
Being in conversation with Naeseong River during free morning time at Museom

무섬의 맛있는 시골 밥상 식당
Delicious rural food at Museom's restaurant

목희자대회 탑사팀
Preparing Ministers' Symposium

자전거를 타서 영주시행
Heading towards Yeongju by bike

무섬에 밤의 하늘
Night at Museom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츲ҺڻȰ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