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해군측, 제주기지 구럼비 해안서 연속 발파

관리자 2012-03-08 (목) 14:15 7년전 1653  

제주가 인간의 탐욕으로 인해 신음하고 있습니다. 현재 구럼비 바위 입구에서 해군기지 반대집회가 강정마을 주민, 시민단체, 종교인들이 참여하여 진행중에 있습니다. 반대집회에는 10분 정도의 기장 목사님께서 참여중이십니다.

기장교단 소속 목회자와 성도님들의 관심과 기도 부탁드립니다.


===================================

해군측, 제주기지 구럼비 해안서 연속 발파

고성식 | 입력 2012.03.08 12:39


 
8천800t 케이슨 임시 투하 앞둬 반발 고조..2명 연행

(서귀포=연합뉴스) 고성식 전지혜 기자 = 8일 해군측이 제주기지 구럼비 해안 주변에서 추가 발파를 잇달아 시행했다.

해군기지 시공사는 이날 낮 12시26분을 시작으로 10분 간격으로 강정항 동쪽 100m 지점 바위 위쪽 육상 케이슨 제작 예정지 4곳에서 화약을 연속으로 터트렸다. 이 발파는 7일 6차례 발파를 한 데 이은 7∼10차 발파다.

해군 제주기지사업단 측은 이날 오전 서귀포시 안덕면 화약보관업체에서 4차례가량 발파할 수 있는 화약을 구럼비 해안으로 추가 반입했다.

육상케이슨작업장 제작에 앞서 평탄화 작업을 위해 진행되는 이날 발파는 반경 10∼20m 범위에서 이뤄졌다.

해군은 또 이날 새벽 5시께 케이슨을 실은 해상 도크(야외 작업장)를 기지 앞 해상으로 옮겨 케이슨 안에 물을 채워 무게를 늘리는 작업을 시행, 오후 3시께 임시 투하에 나설 계획이다.

해군 제주기지사업단의 한 관계자는 "해수면 평탄화 작업이 부족해 밧줄에 매단 채로 수중으로 투하돼 추가 방파제 자리로 옮겨진다"고 설명했다.

'케이슨 1호'로 명명된 이 케이슨은 무게가 8천800t이 나가 한 번 해상에 투하되면 다시 꺼내기가 사실상 불가능해 반대단체들이 임시 투하에 앞서 크게 반발하고 있다.

해군기지를 반대하는 강정마을회와 문정현, 문규현 신부를 비롯한 반대단체 회원 50여명은 이날 오전 6시부터 해군 제주기지사업단장과 면담을 요구하며 사업단 정문 앞에서 농성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영국 출신 평화ㆍ환경활동가 앤지 젤터(Angie Zelter)씨가 사업단 안에 들어갔다가 경찰에 연행됐고 임모씨가 사업단 정문 일부를 파손한 혐의(기물파손)로 경찰에 붙잡히는 등 충돌이 벌어졌다.

또한 일부 활동가들은 기지 부지 앞 구럼비 해안에 들어가 시위를 벌이고 있다.

koss@yna.co.kr

atoz@yna.co.kr

(끝)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츲ҺڻȰ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